G20 후속 국민보고대회 내주 개최

G20 서울 정상회의 결과를 국민들에게 설명하고 높아진 국격을 유지하기 위한 G20 회의 후속 보고대회가 내주 열린다.

15일 청와대에 따르면 G20 정상회의 후속조치로 일종의 전문가 포럼인 `글로벌 코리아 비전선포식(가칭)`을 열기로 했다. 행사 일자는 25일로 잠정 결정됐다.

비전선포식은 G20 회의 결과를 국민들에게 설명하는 것과 함께 향후 한국의 역할과 비전을 보여주는 내용으로 채워질 예정이다.

이와 함께 △개발 금융안전망 등 한국 역할이 지속적으로 논의될 수 있도록 모니터링 철저 △프랑스 정상회의 의제를 체계적으로 준비할 조직을 조속히 정비.운영 등 내년 프랑스 정상회의 준비계획을 마련키로 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G20 서울 정상회의 평가 및 후속 조치`에 대한 보고를 받고 “G20 서울 정상회의는 이벤트성 행사가 아니다. 일회성 행사가 아니다. 대한민국이 한 단계 변화 발전하는 주요한 계기가 됐다”며 “정상회의로 국격이 높아진 만큼 한국이 내부적으로 품격을 높이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상회의를 새로운 문화가 확산할 기회로 삼아야 하고 이를 위해 일상의 잘못된 관습이 있다면 이번 기회에 바꿔야 한다”며 “각 분야별로 어떤 잘못된 관습을 바꿔야 하는지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에 앞서 라디오연설을 통해 “서울 G20정상회의의 성공은 국민의 성공이고 대한민국의 성공”이라며 “이를 계기로 대한민국이 모든 분야에서 한 단계 높은 수준의 나라로 거듭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G20 정상회의 기간 높은 질서의식을 보여준 시민들, 회의 기간 휴업했던 코엑스 주변 상인, 정상회의 성공을 위해 기도해준 종교계, 지지와 봉사 활동을 펼친 시민사회단체, `G20 성공결의안`을 채택한 국회, 자원봉사자, 군경을 비롯한 안전요원, 공직자, 각계 전문가, 기업 관계자 등을 하나하나 거론하면서 “노고와 협조에 감사를 드린다”고 사례했다.

청와대는 이와 관련해 G20 정상회의에 참여한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하는 별도의 행사를 추진 중이다.

이번 라디오연설은 서울 G20정상회의와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린 APEC(아.태경제협력체) 정상회의 등 일정 때문에 일본에서 서울로 돌아오던 전용기 내에서 녹음했다

Advertisements
This entry was posted in Korean.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