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G20 서울 정상회의를 맞아 광화문 정부중앙청사별관에 걸렸던 대한미국 100년의 꿈 프로젝트 대형 걸개그림 `꿈’이 내년 봄 뉴욕 맨해튼 건물에도 내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 프로젝트를 기획한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36) 성신여대 객원교수는 11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5대양 6대주 세계인들이 함께 참여한 이 대형작품이 세계의 중심인 뉴욕 맨해튼에 걸린다면 더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했다”며 “현재 맨해튼 내 대형건물 4곳과 협상을 진행중이며, 이 가운데 한 곳은 매우 적극적인 편이어서 내년 봄에는 전시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뉴욕을 시작으로 아시아, 유럽, 오세아니아, 아프리카 등 세계 주요 도시에서 순회 전시를 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4월말부터 시작한 대한민국 100년의 꿈 프로젝트는 서 교수와 자원봉사 대학생들이 전국 방방곡곡 및 미주,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등을 직접 다니며 세계인 2만100명을 대상으로 작은천 위에 각자의 꿈을 받아 그 천들을 모아서 대형 걸개작품으로 만든 것으로 지난 주말 일반인들에게 처음 공개됐다.

가로 30m, 세로 50m인 이 대형 걸개그림 디자인은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이상봉 씨가 맡았다. 그는 “이번 꿈 디자인을 활용해서 넥타이, 스카프, 티셔츠 등을 제작해 계속해서 세계에 희망찬 꿈을 전파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한민국 100년의 꿈 프로젝트는 국가보훈처와 G20 정상회의 준비위원회가 후원했으며 대학생 문화창조 연합 동아리 ‘생존경쟁’팀이 함께 진행했

Advertisements
This entry was posted in Korean.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