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부제 시민의식에 강남 교통량 줄어(종합)

< G20 >’출근길 차는 두고 오세요’
‘출근길 차는 두고 오세요’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G20 정상회의가 개막하는 11일 오전 서울 성신여대입구역에서 오세훈 서울 시장이 ‘2010 승용차 없는 날 공동조직위원회’와 함께 ‘서울 승용차 없는 날 2010’캠페인을 하고 있다. 오 시장은 이날 11일과 12일 진행되는 승용차 2부제 운행과 출근길 교통 상황 점검에 나섰다. 2010.11.11 jieunlee@yna.co.kr

 

코엑스 주변 `뚝’…간선로 평균속도 `쑥’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서울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첫날인 11일 시민의 자율적인 차량 2부제 참여 덕분에 출근 시간의 강남지역 교통량이 평소보다 많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7∼9시 강남지역 12곳에서 교통량을 측정한 결과 13만6천688대의 차량이 통행해 지난주 목요일인 4일(14만7천655대)에 비해 7.4% 감소했다.

같은 시간대 서울 시내 전체 46곳에서 측정한 교통량은 일주일 전 40만3천516대보다 3.0% 줄어든 39만1천409대였다.

주요 감소 지점을 보면 G20 주회의장인 코엑스 옆 포스코사거리에서는 1만9천842대가 통행해 지난 4일보다 무려 78.1%나 줄었고, 종합운동장 앞 도로에서는 22.7% 감소한 4천836대로 파악됐다.

종로3가사거리와 수서IC 교통량도 각각 13.1%, 9.4% 줄었다.

전반적으로 차량이 줄다보니 출근길 서울 시내 평균속도는 시속 27.9㎞로 4일(시속 27.4㎞)에 비해 올라갔다.

특히 테헤란로와 영동대로의 평균속도는 각각 시속 29.6㎞와 34.4㎞로 일주일 전에 비해 시속 3㎞ 이상씩 올랐다.

경찰 관계자는 “오전에 1시간 동안 올림픽대로와 한강 다리, 시계(市界) 등 주요 지점 18곳에서 차량을 일일이 세며 조사를 하니 2부제 참여도는 62% 정도였다”며 “이처럼 성숙한 시민의식이 발휘되면서 교통량이 전반적으로 줄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s
This entry was posted in Korean.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