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민간투자, 저개발국에 파급돼야”(종합)

G20 비즈니스 서밋 환영사..”경제활성화 중요주체는 기업”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은 11일 “현재 아시아, 남미 등 신흥시장의 발전을 주도하고 있는 민간기업 투자가 아프리카 등 저개발국에도 파급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쉐라톤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G20(주요 20개국) 비즈니스 서밋 개막총회에 참석, 환영사를 통해 이같이 말하고 “그래야만 이들 국가들의 생산기반이 확대되고 고용이 창출됨으로써 전세계 경제의 장기적 균형에 기여할 수 있기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런 뜻에서 한국은 개발의제를 처음으로 G20 주요의제로 채택했고 비즈니스 서밋에서도 개발도상국 경제에 관련된 논의가 펼쳐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보다 장기적으로 보면 선진국과 개도국간의 개발 격차 역시 균형된 세계 경제를 위해 해결해야 할 시급한 현안”이라며 “위기과정에서 확대된 개발 격차를 줄이기 위해서는 저개발국에 대한 민간투자가 필수적이며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경제를 살리고 활성화하는 가장 중요한 주체는 기업”이라며 “세계 경제위기를 완전히 극복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이 가능하려면 궁극적으로 기업이 성장동력을 창출해야 한다. 민간기업이 기업가 정신으로 그 바통을 이어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업의 투자가 살아나야 수요가 창출되고 소비가 늘어나게 된다”며 “일자리도 기업이 만들어내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여러분들은 세계적인 기업인으로서의 책임을 여기서 다 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세계는 이러한 유례없는 최고위급 정책대화의 결과를 주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동안 여러분들이 펼쳐온 노력과 오늘의 대화 결과가 유용했다고 평가돼 서울회의를 잇는 G20 정상회의에서도 비즈니스 서밋이 민간의 목소리를 수렴하는 공식 채널로 자리잡게 되기를 바라고 있다. 내년 프랑스 G20 정상회의 때에도 개최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s
This entry was posted in Korean.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